상단여백
HOME 기공·치과위생&단신 단신
부정교합 치료, 수술 vs 비수술 현명한 치료법은?

교합이란 입을 다물었을 때 위아래 치아가 서로 맞물리는 상태를 말한다. 부정교합은 치아 배열이 가지런하지 않거나 위아래 치아 맞물림 상태가 정상 위치를 벗어나 기능적 · 심미적으로 문제가 되는 교합관계를 말한다.

특히 골격성 부정교합은 위턱뼈와 아래턱뼈 간의 위치 관계가 어긋나면서 주걱턱, 무턱, 비대칭 등 심미적 문제를 야기할 뿐 아니라 심각한 기능적 문제까지 초래한다. 오랜 시간 방치하면 저작기능에도 문제가 생겨 소화불량, 영양불균형 등을 일으킬 수 있다. 두통을 동반하는 턱관절 통증이 수반되기도 하며, 치주 질환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

따라서 부정교합이라 생각되면 조속히 치과를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구강악안면외과·교정과 협진 통해 상태별 치료 계획 세워야

골격성 부정교합의 치료는 턱뼈 수술을 병행하는 수술교정과 치아교정만으로 해결하는 비수술적 절충교정으로 나눌 수 있다.

양악수술은 위턱과 아래턱뼈를 함께 수술하는 수술교정 방법 중 하나다. 하지만 언제부턴가 각종 부작용이 수반된다는 인식이 강해져 선뜻 결정하기 어려운 선택지가 되어버렸다. 수술을 안 하자니 턱뼈의 문제가 치아 교정치료만으로 해결될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병원마다 내세우는 치료 방법도 달라 환자들은 혼란스럽기만 하다. 과연 어떤 치료법을 선택하는 것이 현명할까.

무엇보다 환자마다 부정교합의 원인과 패턴이 다르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 후 환자에 맞는 치료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최근에는 치아 절충교정만으로도 해결 가능한 범위도 늘어나고 있어 반드시 수술이 필요한 환자를 선별한 후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

위턱-아래턱뼈 간 부조화 문제가 중등도 이상일 때 교합관계를 수술 없이 맞추게 된다면 치아가 비정상적인 각도로 쓰러져버릴 수 있다. 이 경우 치아가 치조골 범위를 벗어나거나 부적절한 교합관계로 턱관절 기능이 보호받지 못하는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또한 얼굴형의 변화와 같은 심미적 개선은 기대할 수 없으며, 오히려 외형이 더욱 악화되어 보이는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다. 따라서 수술치료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수술을 받아야만 한다.

양악수술은 예뻐지는 수술?

양악수술 후 결과를 외모 변화에만 집중하면서 ‘양악수술=미용수술’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심미적 목적만을 위해 구체적인 계획 없이 양악수술을 한다면 수술 후 또 다른 형태의 심각한 부정교합이 나타날 수도 있다. 불필요한 골삭제로 인해 신경손상 및 마비 가능성도 높아지고, 아래턱 운동이 제한되면서 턱관절 증상이 발현될 수도 있다. 또한 기도가 좁아지면서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증이 야기되는 경우도 있다.

양악수술의 과정은 크게 ▲수술 전 교정 ▲악교정 수술 ▲수술 후 교정 및 관리 순으로 진행된다.

대부분의 골격성 부정교합 환자의 치아는 위, 아래 턱의 부조화 관계를 보상하기 위해 정상 각도에서 벗어나 위장교합을 형성하고 있다.

위장교합은 턱뼈를 정상적인 위치로 이동시키지 못하도록 방해하기 때문에 수술 전 교정치료를 통해 위장교합을 어느 정도 해결할 지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수술 후에도 수술 결과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기능 교합을 형성하기 위해 교정치료를 시행해야 한다.

경희대치과병원 디지털 양악수술 교정클리닉은 3차원 디지털 시스템을 통해 진단한 내용을 시뮬레이션 수술로 재현해 양악수술이 반드시 필요한지, 수술 전 교정치료를 얼마동안 해야 하는지, 수술 전 교정 없이 수술부터 시행할 수 있을지 등을 판단한다. 이는 수술 결과의 장기 안정성을 얻기 위해 매우 중요한 과정이다.

아울러 클리닉은 차별화된 환자중심 협진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3차원 디지털 분석/진단/예측/평가 시스템’을 기반으로 환자별 교정과-구강악안면외과 협진팀이 구성돼 환자 상태에 맞는 최적의 치료법을 제시한다.

또한 경희의료원 마취통증의학과, 이비인후과, 응급의학센터와의 긴밀한 연계를 통해 안전하게 환자를 관리하고 있다.

 

 

 

 

경희대치과병원 디지털양악수술교정클리닉 김수정 교수

.  .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