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치과계는 지금
이상훈 회장, 코로나시대 대학교육 현장 목소리 청취서울-연세-경희 등 서울 3개 대학 방문 … 재학생 실습 등 교육여건 애로사항 들어

대한치과의사협회 이상훈 회장이 치과대학을 찾아 코로나19 장기화 시대 교육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였다.

이상훈 회장 등 치협 대표단은 지난 14일 서울대치전원을 시작으로, 16일 연세대치과대학, 20일 경희대치과대학 등을 방문했다.

서울대치전원 예방에는 홍수연 부회장이 동행했으며, 서울대선 한중석 학장과 설양조 교무부원장, 박영석 학생부원장이 함께했다. 이 자리서 이상훈 회장은 “코로나19 여파로 보수교육, 대학교육 등 치과계 교육이 비대면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효율적인 교육을 위해 협회 차원서 제도적 개선사항을 살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회장은 “치협은 최근 온라인 보수교육 점수를 4점으로 상향하고, 온라인 보수교육 운영기준을 마련하는 등 언택트 교육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한중석 치전원장은 “본격 임상실습을 시작하는 3, 4학년 학생들이 케이스를 못 채우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단기간에 많은 일정을 소화하는 등 부담이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 원장은 “다만 온라인 교육은 플랫폼이 구축되어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어, 향후 이를 활용한 치의학 교육 콘텐츠 수출도 구상 중”이라고 화답했다.

치협 대표단은 이틀 뒤인 16일에는 연세대치과대학을 방문해 환담했다. 이 자리에는 연세대 출신의 장재완 부회장이 동행했으며, 대학 측에선 최성호 학장과 김의성 교무부학장, 김백일 학생부학장, 구강내과학교실 안형준 교수 등이 참석했다.

<치협 대표단이 연세대치과대학을 방문해 비대면 강의 관련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세대치과대학 방문서도 치대생 비대면 강의와 실습에 대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었다. 대담이 끝난 후에는 연세치대 치의학박물관 등을 둘러보고, 한국치의학사를 관람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상훈 회장은 마지막으로 지난 20일에는 경희대 치과대학을 찾아, 정종혁 학장과 배아란 교무부학장, 신승일 대외협력실장을 만났다. 이날 예방에는 경희치대 출신 김홍석 부회장과 전양현 수련고시이사가 동행했다.

이날 미팅서 이상훈 회장은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 추진과 덴탈어시스던트 제도 관련 계획 등을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이 회장은 “코로나19로 저학년 실습이나 고학년 임상 실습이 잘 이루어지고 있는지” 등을 질문했다.

이에 정종혁 학장은 “교육은 온라인서 잘 진행되고 있으나, 2학기 때는 교육방식에 변화를 주려 한다”며 “특히 실습은 온라인 대체가 불가능해 인원을 반씩 나누어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