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치과계는 지금
이상훈 회장 직무정지 가처분 ‘법원판결 임박’

박영섭 전 후보, 4월 27일 가처분신청 … 동부지법서 5월 27일 심문기일 진행
박영섭, 6월 10일 추가자료 제출 … 이상훈, 자료 검토 후 22일 최종답변서 제출 
법원, 7월 초 가처분 판결 선고할 듯 … 가처분 인용여부에 따라 본안소송도 영향

대한치과의사협회 31대 이상훈 회장과 선출직 부회장단(장재완-홍수연-김홍석)에 대한 ‘직무집행정지 가처분’ 법원판결이 임박했다.

지난 3월 치협 회장선거서 낙선한 박영섭 전 후보는 4월 27일 서울동부지방법원에 ‘이상훈 외 3인(선출직 회장단)의 직무집행정지 가처분’을 제기하였다. 이 같은 소송은 사실상 선거결과 불복을 의미한다.

이에 법원은 지난 5월 27일 양측 법률대리인이 출석한 가운데 심문기일을 가졌다. 이 자리서 채권자(박영섭)와 채무자(이상훈) 변호사들은 치열한 법정공방을 펼쳤다. 재판부는 변론을 이날 한 번으로 종결했다.

이후 재판부는 채권자(박영섭) 측에 6월 10일 추가 답변서를 제출받았다. 채권자 측의 추가답변서는 채무자 측에 전달되고, 자료 검토 후 이상훈 회장 측은 어제(22일) 최종 답변서를 법원에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따라서 양측이 낼 수 있는 자료들은 모두 넘어갔다. 이제 재판부의 판단만 남았다. 통상적으로 법원은 가처분 소송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7월 초엔 판결을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이번 소송은 선거무효나 당선무효의 본안소송이 아니다. 박영섭 전 후보는 본안소송에 앞서 선출직 회장단에 대한 ‘직무집행정지 가처분’을 제기한 것이다. 따라서 이번 동부지법의 가처분 판결로 모든 소송이 종료될 것 같지는 않다.

법원서 가처분이 인용(원고 승소)되면 이상훈 회장과 선출직 부회장 3인의 직무는 본안소송 판결까지 정지된다. 반면 재판부가 가처분신청을 기각(원고 패소)하면 회장단은 그대로 직무를 수행하게 된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불복 2020-07-01 19:00:37

    허허허 똥묻은개가 겨묻은개 나무라고 있는 격이네
    회원들은 이의신청 불복하고 기각되니 소송까지하며 불복하는 는 사람들을 더 더럽다고 생각한다   삭제

    • 그러니까 2020-07-01 12:19:51

      선거를 더럽게 해서 상응하는 댓가를 치르는 것이다
      다음 선거는 좀 깨끗히 해라   삭제

      • 영섭이형? 2020-06-29 12:26:58

        우라질놈에 소송은 그만하고
        정문환, 한국에, 김재철 같은
        학력구라범들이나 때려잡을
        방법이나 강구해라! 너같은
        놈 때문에 치새 구강세신사
        소리 나오는 기다!   삭제

        • 회원 2020-06-25 22:06:45

          소송의 대가 지망생 박영섭
          소송단 지원하고 소송단 욕하는 코메디하다
          이제 소송에 직접 뛰어든 박영섭
          그동안 많이 부러웠나 보다
          소송하면 폐가망신인데
          이번 기회에 직접 경험해 보고 뉘우치길 ㅉㅉ   삭제

          • 그저 2020-06-23 17:37:58

            쓴웃음만 나오네
            어쩌다 이 지경까지 망가지나.   삭제

            • 관심 2020-06-23 12:35:46

              조차 없다..   삭제

              • 사필귀정 2020-06-23 12:04:50

                법원의 사필귀정 판결을 기대합니다.
                섭이는 선거불복 아이콘으로 길이 남겠죠.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