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치과계는 지금
치과 코로나19 피해 ‘환자 35%-수입 34% 감소’치협 보험위‧정책연구원 조사결과 발표 … 대구경북, ‘환자 48%-수입47%’로 피해규모 더 커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이상훈) 보험위원회가 코로나19로 인한 치과(병)의원 피해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치과 환자는 35%, 수입은 3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구‧경북지역은 피해 정도가 심해, 환자 48%, 수입 47%가 감소했다.

이 같은 내용은 치협 보험위원회와 치과의료정책연구원이 지난 4월 말 공동으로 실시한 ‘코로나19로 인한 치과(병)의원 경영 피해 조사’에 대한 이슈리포트 결과다.

개원의 대상 온라인 설문조사로 진행된 이번 조사에는 3,189명의 치과의사가 응답했다. 조사는 각 지역별로 환자 수와 매출수입을 월별로 구분하여 정리했다.

조사에 응한 치과의사들은 95.5%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상 어려움을 호소하였다. 대구‧경북지역의 경우는 98.4%가 어려움이 있다고 답변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전국 평균 환자 감소율은 ▲1월 16.5% ▲2월 25.6% ▲3월 34.9% ▲4월 34%로 나타나, 2월부터 코로나19 영향이 크게 미친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1~4월까지 추가경비 증가율은 평균 11.9%로 조사됐다.

특히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대구‧경북지역은 환자 감소율이 3월 48%, 4월 38.9%로 높게 나타났다. 이 기간 수입감소율은 3월 46.7%, 4월 39.4%로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피해가 더 컸다.

반면 코로나19 대응으로 시행한 대책으론 △별다른 대책을 사용하지 않음(42.4%) △기타경비 감축(35.8%) △근무시간 단축(32.3%) 순으로 나타났다. 결과적으로 많은 치과들이 적절한 대응 없이 피해를 고스란히 견디고 있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영난이 지속된다면 사용할 대책으로는 △인력감축 44.7% △기타경비 감축 40.7% △국가지원제도 활용 35.3% 순이었다. 응답자의 약 10%는 ‘폐업 고려’라고 답해 심각성을 엿보였다.

치협 정재호 정책이사는 “이번 조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치과의 경영난을 객관적인 수치로 확인해준 결과”라며 “객관적 통계정보에 근거한 합리적인 정책을 마련하여 개원환경 개선을 도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상훈 회장 또한 “이번 조사로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하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정부 차원서 치과 경영난을 세밀하게 살펴,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조사 내용이 담긴 이슈리포트 17호는 전회원 메일로 발송됐다. 또한 치협 정책연구원 홈페이지(www.hpikda.or.kr)서도 누구나 확인이 가능하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