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치과계는 지금
치기협-오스템 ‘맞춤형 지대주 갈등 풀리나’오스템, 업무협약 맺고 치과 직접판매 중단 약속 … 치기협, 학술대회 전시회 오스템 참가 허용

대한치과기공사협회(회장 김양근)와 오스템임플란트(대표 엄태관)가 지난 8일 치기협회관서 오랜 기간 갈등을 빚어 왔던 ‘맞춤형 지대주 사업’ 해결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서 오스템은 “치과기공소와 상생을 위해 ‘맞춤형 지대주’를 치과에 직접 제조하거나 판매하는 것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오스템은 이어 “앞으로는 전국 기공소를 통해 치과에 맞춤형 지대주를 공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오스템은 치기협 회원들의 맞춤형 지대주 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원자재인 정품 환봉을 지속적으로 공급하겠다고 선언했다.

치기협도 이번 협약을 통해 양 단체가 상호 발전할 수 있는 사항들을 약속했다. 우선 치기협은 그동안 논란이 있었던 ‘비정품 환봉을 사용한 맞춤형 지대주 제작’이 이루어지지 않도록 대회원 계도에 나서기로 했다.

또한 치기협서는 불량기공물신고센터를 전국 단위로 설치하여, 양질의 치과기공물이 제작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다짐하였다.

반면 오스템은 이번 협약으로 치과기공 단체의 전시회나 세미나에 적극 협조하기로 약속했다. 그 결과 지난 주말 대구 엑스코서 열린 치기협 종합학술대회에 오스템은 수년 만에 전시회 부스를 참가하였다.

다만 전시회장에선 일부 치기협 시도회가 ‘치기협-오스템 업무협약’에 대해 불만을 드러냈다. 이에 대해 김양근 회장은 “사전에 충분히 시도회에 업무협약 내용을 설명하지 못해 빚어진 일”이라며 “오스템이 직접 치과에 맞춤형 지대주를 공급하지 않기로 약속한 만큼, 전국 시도회와 회원기공소들도 만족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8일 치기협과 오스템이 ‘맞춤형 지대주’ 문제 해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후속 조치로 오스템은 치기협 종합학술대회 전시회에 참가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신흥은 치기협 임원을 통해 불편한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