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치과계는 지금
보철학회, ‘틀니의 날’ 맞아 다양한 재능기부 펼쳐학회임원 전국 돌며 건강강좌-진료봉사 진행 … 1일 프레스센터서 틀니의 날 기념식 열어
<한중석 회장>

대한치과보철학회(회장 한중석)가 지난 1일 한국프레스센터서 ‘틀니의 날’ 기념식을 가졌다. 이날 기념식에는 보철학회 고문단과 임원, 치협 김철수 회장, 배우 주현씨 등 각계각층 인사들이 모여 의미를 되새겼다.

‘씹는 즐거움이 최고의 보약입니다’ 슬로건을 내걸고 출발한 ‘틀니의 날’은 올해로 4회째다. 보철학회는 7월 1일 틀니의 날을 전후하여 국민의 구강건강 증진을 위해 다채로운 활동을 펼쳐 왔다.

올해도 노년기 구강건강 관리, 의치관리 등의 다양한 교육과 이동진료서비스 등을 제공했다. 특히 이번에는 서울 등 수도권은 물론이고, 부산, 대구, 대전, 광주, 나주 등 전국 복지관에 보철학회가 직접 찾아가 검진과 건강강좌를 펼쳤다.

지난 5월 9일에는 서울 송파노인종합복지관서 경희대 백장현 교수의 건강강좌를 시작으로, 전국을 돌며 총 13차례 건강강좌를 실시하였다. 이어 5월 16일에는 연세대 김지환 교수가 이동진료를 위한 검진을 시작하였다.

이후 6월 25일 연인원 149명 검진 후 심준성 부회장과 이규복 연구이사 등 다수의 임원들이 참여한 진료팀이 18명에게 틀니관련 진료를 시행했다.

이 과정서 이규복 연구이사는 “보험 틀니는 7년에 1회로 그 적용이 제한되어 있지만, 손상 틀니의 유지 관리는 보험적용이 된다”며 “특히 틀니 사용자는 정기적인 구강검진과 적극적인 유지관리 항목을 통해 틀니 상태를 개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보철학회 심준성 부회장은 “우리나라 전체 고령인구의 1/3 정도가 틀니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며 “고령자들은 보험 틀니는 물론이고 손상된 치아를 적기에 보철치료로 회복하여, 고른 영양섭취가 가능하도록 하는 게 노년기 건강유지에 도움이 된다”고 당부했다.

한편 보철학회는 지난 1일 틀니의 날 기념식서 전년도 재능기부에 참여한 백상현 원장(에스플란트치과병원)과 오랫동안 틀니의 날 홍보에 나선 배우 주현씨 등에 감사패를 수여했다. 또 한중석 회장은 ‘그간 틀니의 날 홍보에 앞장서 준 GSK 임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