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치과계는 지금 회무
투표권 박탈 후폭풍 … 전산오류도 지역차별?대구, 부산은 20% 누락-전남은 0.6% 불과해 수상

지난 28일 열린 치협 회장선거 과정서 발생한 문자투표 오류의 후폭풍이 거세다. 이로 인해 투표권을 박탈당한 유권자들의 반발이 여기저기서 터져나오고 있다. 게다가 현재까지 조사된 선거권 누락자 수가 지역별로 큰 편차를 보이는 것으로 드러나, 관권선거 의혹도 다시 한 번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문자투표 시스템 장애와 각종 오류로 인해 1차선거서 투표권을 박탈당한 유권자 수가 1천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에 선거 당일엔 투표기간 연장 여부를 두고 각 캠프의 의견이 갈리며 개표가 3시간 가까이 지연되기도 했다. 결과발표 이후엔 각 캠프서 관련 입장을 발표하면서 선관위의 부실한 선거관리를 문제 삼았다. 김철수 캠프선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선관위에 투표권 박탈 관련 진실규명을 촉구했으며, 이상훈 캠프 또한 투표결과엔 승복하면서도 “사상 최악의 관권선거”로 규정하며 선관위와 최남섭 집행부에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이에 더해 오늘(29일) 오후 건치신문 보도를 통해 각 지부별 선거권 누락자가 공개되면서 파장은 더욱 커지고 있다. 투표권을 박탈당한 유권자가 20%에 육박하는 영남권 일부 지부와는 달리 전남지부 0.6%, 광주지부 3% 등 호남권 지부의 경우 누락자가 극소수에 불과한 것.

각 영남권 지부 사무국서 파악한 선거권 누락자 수에 따르면, 대구지부는 유권자 629명 중 123명이, 부산지부는 유권자 920명 중 177명이 투표권을 박탈당했다. 각각 전체 유권자수 대비 19.6%, 19.2%에 달하는 수치다. 울산지부, 경북지부, 경남지부 또한 현재 회원 대상으로 선거권 누락자를 파악하고 있으며, 이미 확인된 누락자만 해도 50여명에 달한다.

이에 반해 전남지부의 경우 유권자 506명 중 단 3명(0.3%)만이 투표권을 박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지부도 유권자 421명 중 선거권 누락자가 13명(3%)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전남지부의 경우엔 사전에 단체로 회원정보를 수정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선거인 명부 열람기간 2주 동안 회원정보를 확인한 유권자는 전체의 20%에 불과하다. 선관위는 나머지 80% 유권자들에게 이 사실을 알리거나 확인하지도 않았다. 그럼에도 특정지부서만 마치 이 같은 문제가 생길 것을 미리 인지하기라도 한 것처럼 사전에 조직적으로 회원정보를 수정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그 파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박준응 기자  pje@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건건건 2017-03-30 16:10:05

    이런 기사는 좀 ..심하다 싶네.... 협회 업무중에서 중요한게 회원 정보 확인 아닌가? 열심히 성실하게 해온 지부의 이사들은 얼마나 허탈할까 싶네요.... 대치협 뿐만 아니라 다른지부들도 회원 정보 확인 매년 성실히 하면서 회원 관리 하시길 바라네요   삭제

    • 징한놈 2017-03-29 21:53:27

      하다하다 이제 지역감정 유발까지 시키냐. 징허다 징해   삭제

      • 에독자 2017-03-29 21:52:27

        대단한 추리력이네요~ 이런 추측성 기사 때문에 치과계가 분열되고 있다는걸 알고 있을텐데~

        치과의사들이 이런 이간질을 모를것 같은가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