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치과계는 지금 정책
심평원, 새해부터 ‘청구오류 안내서비스’ 개선사유 세분화로 치과선 반송원인 파악 쉬워질 듯

심평원이 1월 1일부터 요양급여비용 청구오류 방지를 위해 ‘청구오류 안내서비스’를 개선한다고 밝혔다.

청구오류 안내서비스는 요양급여비용 청구오류 발생 시 반송코드와 사유를 요양기관에 안내해 주는 서비스다. 종전까지는 반송 사유가 세분화되지 않아 치과서 반송원인을 파악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새해부터 개선된 청구오류 안내서비스는 △청구오류 발생사유에 자동 분석 기능 추가 △반송 사유별 상세내역 세분화(68항목→143항목) △청구오류 유형별 안내문안 자동 생성 등이다.

심평원은 “요양기관이 반송 원인을 쉽게 인지하고 수정할 수 있도록 편의성 향상에 역점을 두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안내서비스 개선으로 심평원 측은 연간 약 2천만건(2016년 11월말 기준) 발생되는 반송 건이 대폭 감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심평원 관계자는 “이번 청구오류 안내서비스 개선은 사전점검 서비스와 더불어 요양기관의 청구 정확도 향상과 불필요한 행정낭비 방지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요양기관 청구오류 방지를 위한 서비스 개선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미희 기자  mh8114@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미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