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하인드 뉴스
[비하인드 뉴스 2호] 아무리 깡이 좋아도 ‘골프공 깡’이라니

#3천만원 기탁금 놓고 눈치작전
오늘은 치산협 얘기부터 해보자고. 내년 2월 회장선거 3천만원 기탁금 놓고 눈치작전이 치열하다고. 치산협 재정이 어렵다는 사실은 삼척동자도 아는 일. 문제는 말이 기탁금이지 재정난 해소차원의 기부금 성격이 짙다는 것. 회장하고 싶으면 3천만원 기부하라는 의미.

현재 치산협은 자천타천으로 L, S, I 사장 등 3명 정도가 하마평에 오르고 있는데, 3명 모두 3천만원 기탁금 폐지를 바라는 눈치. 그렇다고 직접 총대 메자니 표 떨어질 것 같고 누가 대신 공론화 시켜주기만을 바라고 원할 뿐.

#아무리 깡이 좋아도 ‘골프공 깡’이라니
과거 모 지부 학술대회 과정서 ‘골프공 깡’을 했다는 루머가 확산 중이라고. 골프공 산 흔적은 분명한데 정작 골프공 본 사람이 없다고. 가짜 영수증 첨부로 골프공 대신 비자금을 만들었다는 게 의혹의 핵심이라나.

이 루머를 접한 인사들은 설마, 설마 하고 있다고. 집행부 바뀌기 전에는 사실 확인도 쉽지 않아 당분간은 이대로 묻힐 것 같다는데, 지금쯤 누군가 오금이 저릴지 진심 궁금. 아무리 깡이 좋아도 ‘골프공 깡’이라니.

#P부회장은 지방 출장 중
요즘 P부회장은 잦은 지방 출장으로 눈코 뜰새 없이 바쁘다고. 지부 행사는 물론이고 작은 동창회 행사마저 저인망식으로 싹쓸이 하고 있는 중. 회장 대신 지방행에 나서기도 하고, 같은 행사에 어제는 회장, 오늘은 P부회장이 내려오기도 해 주최측이 이중으로 예우하느라 피곤하다며 하소연.

대다수 다른 부회장들은 사전 상의도 없이 이런 식으로 P부회장 일감 몰아주기는 공정거래법(?) 위반이라고 볼멘소리만. 결국 이 모든 게 P부회장 차기선거 도와주려는 세심한 배려아니겠냐고 한마디.

#핸드피스 업계가 술렁?
국내 핸드피스 업계가 술렁술렁. 이유인즉 U네트워크서 핸드피스 교체시기에 맞춰 기존 사용제품이 아닌 새로운 브랜드로 교체한다는 소문이 돌기 때문이라고. 실제로 이미 복수의 업체로부터 견적서를 받았으며 내부검토에 들어간 모양.

지금까진 세계적으로 유명한 K제품이 전량 사용되고 있는데, 5-6년이 지나 교체시기가 돌아와 가성비가 좋은 제품을 새로 찾고 있다고. 이 소식이 퍼지자 핸드피스 업체들이 루트 찾기에 혈안이 되어 있다는데, 정작 U네트워크는 아직 결정된 게 아무 것도 없다며 느긋한 입장.

지금부턴 지난 주 비하인드 뉴스에 언급된 내용의 후속편입니다. 미리 살펴보시고 비교해서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1인1개소법 조만간 헌재 판결?
치과계 초미의 관심을 받고 있는 의료법 33조 8항 1인1개소법이 조만간 헌재로부터 위헌여부가  나올 것 같다고. 시중엔 7월 판결설, 10월 결정설이 나도는 가운데 다양한 시나리오가 퍼지고 있음.

최근 나도는 루머를 종합해 볼 때 늦어도 올해 안에는 어떤 식으로든 판결이 나는 것은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짐. 결과에 대해선 누구도 장담할 순 없으나 지금까지 흐름을 볼 때 4.13 총선 전까진 부분위헌설이 힘을 얻었으나 총선이후 합헌 또는 결정유보설이 설득력이 높았다고. 그러다 최근 또다시 합헌보다 위헌(부분위헌 포함) 쪽으로 무게중심이 조금씩 기운다는 루머가 돌면서 치과계를 긴장시키고 있다고. 관련 언론보도가 조금씩 늘고 있는 것도 불안요인.

1인1개소법은 헌재서 어떤 결정이 나와도 내년 초 치과계 선거에는 큰 영향이 미칠 게 자명한 일. 치협, 서치, 경치 예비주자들은 이미 모든 더듬이를 총 가동해 정보수집과 향후 미칠 영향을 놓고 분주한 모습.

#서치 K부회장의 항변
지난 주 1호에 언급됐던 서치 K부회장은 “이사회서 자신이 선거 룰에 대해 발언한 것은 개인 의견이 아니라 회장단 회의 결정내용을 j이사가 몰라서 설명해 준 것”이라고 알려 왔습니다.

그래도 여전히 의문이 남는 것은 어쩔 수 없다고. 그렇다면 회장 등 회장단 다른 임원이 설명하는 게 맞지, 굳이 출마예정자가 이사와 언성을 높여 설전을 벌여야 했는지는 여전히 아리송. 구체적인 선거 룰은 현재 관련위원회서 논의하고 있는데 회장단서 결정한 내용을 언급했다는 것도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 아무리 집행부 프리미엄이 있다고 해도 선수가 룰을 정하겠다는 마음은 불공정하다는 시각이 대세.

더군다나 K부회장은 서울 각 구회 행사장을 돌아다니면서 이미 기표소 투표로 진행할 것처럼 떠들고 다녀 이미 소문이 돈 상황이라고. 결과적으로 회장단 회의서 선거 룰을 정할 수도 없으며 정하지도 않은 규칙을 이미 정해진 것처럼 얘기하고 다닌 K부회장의 처신은 부적절하다는 평.

선거 룰은 관련위원회에 맡기고 K부회장은 진정성 있는 회무자세로 임하는 게 더 나은 선거운동이 될 것이라는 주변의 관전평에 귀 기울이길.

오늘은 여기서 마치고 다음주 3호로 이어가겠습니다.   

편집부  webmaster@dentalfocus.net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