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계
가장 진보된 임플란트 가이드는 ‘네오바이오텍 바로가이드’덴트포토 설문조사서 바로가이드 1위 차지 … 디오 디오나비 2위, 오스템 원가이드 3위 기록

네오바이오텍(대표 허영구)이 판매하고 있는 디지털 임플란트 가이드 ‘바로가이드’가 ‘가장 진보된 디지털 가이드’ 부문서 1위를 차지했다.

이 같은 조사는 치과의사 커뮤니티 덴트포토서 지난 달 12~24일 10일간 회원 2,000여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다.

덴트포토 설문조사는 ▲임플란트 진료에 디지털 가이드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가? ▲디지털 가이드의 어떤 부분이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가? ▲상담 후 30분 안에 디지털 가이드 준비 후 수술 할 수 있다면 치과경영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가? ▲가장 진보된 디지털 가이드는 어떤 가이드라 생각하는가? 등 5가지 질문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임플란트 진료서 디지털 가이드가 ‘필요하다’는 응답은 57%, ‘필요하지 않다’는 43%로 나타났다.

또한 ‘디지털 가이드가 어떤 부분에 도움이 되는가?’ 질문에 대한 답변으론 수술편의성 26%, 정밀성 24%, 마케팅 활용도 10% 순으로 집계됐다. 반면 플래닝 용이성(3%)과 제작시간(2%), 제작편리성(2%)은 만족도가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상담 후 30분 내에 가이드가 준비되어 수술을 진행할 수 있다면 도움이 되겠는가?’ 질문에는 ‘그렇다’ 69%, ‘아니다’ 31%로 조사됐다.

이번 설문조사서 가장 관심이 모아졌던 ‘디지털 가이드 중 가장 진보된 시스템은 무엇이라고 생각 하는가’에 대한 질문에는 네오바이오텍 바로가이드가 10% 지지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디오 디오나비 9%, 오스템 원가이드 8% 순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네오바이오텍 관계자는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개원가서 디지털 가이드 필요성은 인정하고 있으나, 제작과정이 불편하다고 여기고 있다는 점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럼에도 바로가이드가 가장 진보된 시스템으로 꼽힌 것은 기존 가이드 시스템의 한계를 극복하고 편리성을 개선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바로가이드는 30분 이내로 가이드 제작이 가능하므로 진료 만족도가 높고, 나아가 치과경영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네오바이오텍 바로가이드는 지난 해 10월 코엑스서 열린 월드심포지엄서 공식 런칭 했으며, 당시 허영구 원장이 직접 ‘셀프 임플란트 식립 퍼포먼스’를 선보여 큰 화제를 모았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정문환 2020-01-11 02:52:36

    이 한테 절대로 이 장비 보여주면
    안된다. 이유는 거저 달라고 하면서
    본인이 임상케이스 만들어 줄테니
    공짜로 달라고 구걸하기 때문이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