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치과계는 지금
경치-오스템 ‘업무협약 체결로 밀월관계 접어드나’

GAMEX 전시회, 덴올TV 컨텐츠 제공 상호 협력키로 합의
경치회관서 열린 MOU 체결식엔 양측 핵심임원 대거 참석
경치 “덴올TV 역할에 기대” … 오스템 “협력분야 늘어날 것”

경기도치과의사회(회장 최유성)와 오스템임플란트(대표 엄태관)가 지난 30일 경치회관 중회의실서 전략적 업무제휴 관계 구축을 위해 MOU를 체결하였다.

<협약식 서명 후 경치 최유성 회장(우)과 오스템임플란트 엄태관 대표 모습>

이 자리에는 경치 최유성 회장과 전성원 부회장, 김영훈 GAMEX 조직위원장, 손영휘 부회장, 이선장 총무, 박인오 재무, 권석훈 자재이사 등 주요임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오스템서도 엄태관 대표와 강두원 국내영업총괄본부장, 이광렬 덴올본부장, 최준혁 홍보실장 등 핵심 임원들이 함께 했다.

그만큼 경치와 오스템 양측이 이번 전략적 업무협약을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는 반증이다. 특히 이번 MOU 체결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GAMEX 2020 행사에 대한 상호 협력 부분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또한 양측은 MOU 체결로 단순 업무 연계나 정보제공을 넘어 공동행사 추진, 덴올TV를 활용한 업무제휴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경치와 오스템은 이번 MOU를 통해 ▲경치의 전시회와 학술행사 진행 ▲뉴스(정책, 인사, 경조사 등) 제공 ▲치과계 공동행사 개최 ▲양사의 공동사업과 상호 정보 공유, 홍보 지원 ▲기타 업무연계 및 협력 등을 합의했다.

협약식서 최유성 회장은 “치과가 잘 되어야만 업계도 발전하고, 관련 종사자들에게도 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다”며 “오스템이 덴올TV를 매개로 개원가의 애로사항과 치과계의 큰 의제를 잘 짚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엄태관 대표는 “오스템은 치과계 주요 소식을 빠르게 전달하기 위해 덴올을 개국하게 됐다”며 “특히 치과계 이슈를 토론 프로그램으로 제작하거나 현안을 제대로 짚으려면 경치와의 협력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화답했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