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치과계는 지금
치협, 전현희 권익위원장 만나 ‘보조인력 협조’ 당부

이상훈 회장 “보조인력 인력난 국민구강건강 직결되는 현안” 강조
간호조무사 제도론 역할 한계 … 일반인 대상 ‘진료보조사’ 도입 추진

대한치과의사협회 이상훈 회장이 지난 13일 정부종합청사 국민권익위원회 전현희 신임위원장을 예방하고, ‘치과계 보조인력 부족과 제도개선’에 대한 협조를 당부했다.

이날 면담서 이 회장은 “치과계 보조인력 인력난 문제는 결국 환자들에게 최선의 구강케어를 제공하는데 어려움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메디컬의 간호사, 간호조무사 제도처럼 치과보조인력도 치과위생사 외에 치과조무사 같은 또다른 보조인력 양성 제도의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현재 간호조무사 교육은 메디컬에 맞춰져 있어, 치과관련 교육은 거의 전무해 일선 개원현장에선 처음부터 새로 가르쳐야 하는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간호조무사 국가고시 시험문항에도 100문항 중 치과관련 문제는 1~2문항에 그치고 있다.

이상훈 회장의 이 같은 지적은 치과계에 ‘진료보조사’ 제도의 도입을 어필한 것으로 해석된다. 진료보조사 제도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장단기 교육을 거쳐 진료실서 석션을 잡는 등 기본적인 진료보조 업무를 허용하자는 게 골자다. 이는 지난 치협 회장단선거서 이상훈 회장이 핵심으로 내세웠던 공약이다.

이에 대해 전현희 위원장은 “불합리하거나 부족한 제도로 국민들이 불편한 사항에 대해 관련부처에 개선을 권고하는 것도 국민권익위 업무 중 하나”라며 “국민을 위해 제도개선이 필요하다면 여론을 수렴하여 관련부처에 개선을 권고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국민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은 치과의사 출신으로, 누구보다 치과계 현실을 잘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 위원장은 18, 20대 국회의원을 역임했으며, 지난 6월 29일 제7대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에 취임하였다.

전 위원장은 “국민권익위원장이라는 막중한 책무를 맡게 되어 영광”이라며 “이는 치협 등 치과계가 응원해 준 덕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치과의사 출신으로서 국민들에게 도움이 되는 일은 관심을 갖고 잘 챙기겠다”고 밝혔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