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계
네오, 인공지능 기반 투명교정장치 ‘디디하임 클리어’ 런칭

AI 자동진단-클라우드 서비스-환자지원 앱 등 토탈솔루션 제공
닥터팀-기공팀 협업 치료계획 제안 … 장치제작, 배송 1주일 소요

네오바이오텍(대표 허영구)이 인공지능 기반 투명교정장치 ‘디디하임 클리어’를 공식 런칭하였다. 디디하임 클리어는 디디에이치사서 제조한다.

이 제품은 서울대치전원과 디디에이치 인공지능 산학협력센터가 공동 개발했다. 딥러닝 기술이 적용된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제작되는 투명교정 장치다.

디디하임 클리어는 인공지능 기술을 바탕으로 교정전문의인 ‘닥터팀’과 디지털 교정 ‘기공팀’이 협력하여 원격진단과 치료계획을 제안하여, 투명교정 토탈서비스를 제공한다.

7월 현재 DDH의 회원병원 수는 110여개로서 회원치과는 환자의 안면 사진, 엑스레이 영상, 구강사진 및 스캔 데이터 등을 ‘디디하임 클라우드’에 업로드 한다. 업로더 된 세팔로 영상과 자료는 인공지능 시스템이 자동 계측하고 분석한다.

교정전문 닥터팀은 분석된 자료를 토대로 정밀 진단과 치료계획을 세워 제안한다. 이후 디지털 교정전문 기공팀서 치료계획에 맞게 교정장치를 디자인하고, 닥터팀의 최종 검수 후 기공팀서 교정장치를 제작하게 된다.

<’디디하임 클리어’ 진행 과정>

이 프로세스로 장치를 제작하고 배송하는 기간은 1주일이 채 걸리지 않는다. 각 스텝별로 환자 상태를 체크하며 치료계획을 수정할 수 있어, 환자 맞춤형 치료가 가능하다. 환자는 ‘디디하임 어플’을 통해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치료경과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서울대치과병원 영상치의학과 교수진의 정밀판독 소견을 제공해주는 ‘디디하임 오티알(OTR)’ 시스템도 마련되어, 더 정밀하고 안정적인 교정장치 제작이 가능하다.

네오바이오텍 관계자는 “CE인증을 획득한 디디하임 셉프로(Ceppro)는 인공지능 기반 세팔로 영상을 자동 분석해 주는 인공지능 기반 솔루션으로 정확하고 빠른 진단을 지원해 준다”며 “교정전문 닥터팀과 기공팀이 협업해 진단부터 교정장치 제작까지 지원해줘, 환자들에게 높은 품질의 교정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네오바이오텍은 런칭 기념 프로모션으로 특별패키지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 제작의뢰 수량에 따라 다양한 이벤트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