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계
덴올 쟁점토론, ‘발치와 보존술 편’ 1,400뷰 달성

찬성 측 “치조골 흡수 막고 연조직 보존 … 예지성 높이는데 도움”
반대 측 “전제 빗나가면 시간, 경제적 부담 커 … 만능 경향 경계”

오스템임플란트(대표 엄태관)가 운영하는 치과 컨텐츠 포털 덴올(www.denall.com)서 선보인 쟁점토론 ‘발치와 보존술, 꼭 필요한가’ 편이 누적 1,400뷰를 달성했다.

덴올 쟁점토론 코너는 개원가서 관심이 많은 임상 이슈에 대해 토론하는 프로그램이다. 현재까지 총 3편의 영상이 업로드 되었으며, 첫 회에는 ‘발치와 보존술, 꼭 필요한가’ 주제로 열띤 토론이 진행되었다.

토론회는 김태은 원장이 진행을 맡았다. 이 자리서 패널로 나선 김진구-손선보 원장은 ‘발치와 보존술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반면 김용진-한기덕 원장은 반대의견을 피력하였다.

김진구-손선보 원장은 “발치와 보존술이 발치와의 힐링을 통해 치조골의 흡수를 막고 연조직을 보존할 수 있다”며 찬성입장을 나타냈다. 또한 김, 손 원장은 “발치와 보존술이 예지성을 높이는데도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반면 김용진-한기덕 원장은 “발치와 보존술이 발치 이후 예후가 안 좋을 것이라는 예상을 전제로 진행되므로, 그 예상이 빗나갔을 경우 시간적, 경제적 부담이 크다”고 반대의견을 개진했다.

다만 토론 말미에 반대의견을 내세웠던 한기덕 원장이 ‘토론 당일 발치와 보존술을 진행하고 왔다’고 발언해 큰 웃음을 주었다. 한 원장은 “발치와 보존술이 만능이라는 경향에 동의하지 않아, 반대패널로 참여했다”며 “무엇보다 케이스별 셀렉션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회와 3회 편은 ‘발치 후 즉시 식립 vs 지연 식립’ 주제로 1, 2부로 나눠 토론이 진행됐다. 1부서는 안정성과 심미성 측면서 ‘즉시 식립 vs 지연 식립’ 주제가 다뤄졌다. 반면 2부서는 질환이 잇는 경우, 효율성 측면서 토론을 이어갔다.

패널로는 박관수 교수와 손영휘 원장이 발치 후 즉시 식립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였다. 또한 팽준영-송승일 교수는 발치 후 지연 식립에 대한 의견을 피력했다.

한편 덴올은 다음 회차서 ‘적절한 보철물을 만들기 위해 선호하는 인생채득 방법은?’ 주제로 쟁점토론을 다룬다. 패널로는 김기성 원장과 박종현 원장, 허인식 원장, 천세영 원장이 나서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덴올 관계자는 “쟁점토론은 분야별 전문가들이 직접 출연해 폭넓은 의견을 개진하고, 좋은 임상 해법을 찾아가는 프로그램”이라며 “향후에는 임상뿐만 아니라 치과계 다양한 주제를 다루는 대표 토론 프로그램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