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치과계는 지금
치협 의장단 “박영섭, 선거결과 불복소송 철회하라” 촉구

“회장단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으로 큰 혼란 빠져” 성명서 발표
박 전 후보, 선관위 ‘이의신청’ 기각 결정 불복하고 또 소송 나서
소송은 협회 인력, 예산만 낭비 … 회무중단 기도 “리더 자세 아냐”  

대한치과의사협회 의장단(의장 우종윤-부의장 윤두중)이 박영섭 전 후보가 제기한 ‘선거결과불복 소송’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의장단은 오늘(21일) 오전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 따르면 “신임 집행부 출범과 함께 제기된 박영섭 전 후보의 ‘직무집행정지가처분’ 신청으로 치과계는 다시 큰 혼돈에 빠졌다”며 “박영섭 전 후보는 가처분 신청을 철회하고, 치과계 화합에 동참해 달라”고 촉구했다.

<치협 우종윤 의장(좌)과 윤두중 부의장>

이와 함께 의장단은 “3년 전에도 선거관련 소송으로 많은 시간과 재정을 낭비하고 회원 간 반목이라는 후유증을 낳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의장단은 “코로나19 사태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치과계는 새로운 집행부 중심으로 모든 동력을 집중해도 힘이 모자란다”며 “이러한 상황서 내부 소송으로 협회 인력과 예산, 시간을 낭비할 여력이 없다”고 꼬집었다.

특히 박영섭 전 후보는 선거과정이나 선거결과에 불복하여 치협 선관위에 ‘이의신청’을 제기했으나, 선관위로부터 ‘기각’ 결정을 받았다. 그럼에도 박 전 후보가 또 다시 불복하고 법적소송으로 몰고 가 회무중단을 기도하는 것은 책임 있는 치과계 리더의 자세가 아니라고 비판했다.

따라서 의장단은 “박영섭 전 후보가 어려운 치과계를 조금이라도 생각한다면 법적 소송을 즉각 중단해 줄 것을 다시 한 번 요청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상훈 집행부도 선거과정서 나타난 문제점이 반복되지 않도록 제도 정비에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다음은 치협 의장단이 발표한 성명서 내용 전문이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의장단 2020-05-25 17:43:09

    의장단??
    그냥 웃지요
    ㅎㅎㅎ   삭제

    • 개방형 공모제 2020-05-24 18:12:51

      개방형 공모제 시행 하오니
      진정 회원을 위하신다면
      모든 상임 위원회 특별위원회 위원으로 백의종군 하시고
      섭섭한 마음은 잠시 깊은곳에 고이 접어넣으시면 좋겠습니다.   삭제

      • 진짜회원 2020-05-21 23:06:33

        치과계 소송은 박으로 시작하고
        박으로 끝날 듯
        소송만하다 지쳐 선거는 나올 수 있을까?
        치과계 불화의 근원 소송질
        이제 그만
        회장병도 무섭지만 소송병이 더 무서움   삭제

        • 섭섭이 2020-05-21 18:14:54

          내가 떨어질리가 없어.
          이건 뭔가 부정이 있었던 게 분명해
          섭섭이는 이런 마음을 소송했을것 같다.
          내가 아니면 다 나쁜놈이닷   삭제

          • 치과계 리더 가 아닌데... 2020-05-21 14:41:24

            치과계 리더의 자세를 요구 하시면
            섭섭 합니다.   삭제

            • 어르신 2020-05-21 11:40:48

              치과계 어르신들 다운 입장입니다.
              섭섭이가 말을 들을 것 같지는 않지만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