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미나
연구역량 강화로 근관치료학계 위상 높여

대한치과근관치료학회(회장 김진우)는 최근 김현철 교수(부산대)가 연송치의학상 대상을 수상했다고 전했다.

의학계열 전문가 검색엔진 expertscape.com에 의하면 김현철 교수는 2년전 수상한 김의성 교수(연세대)와 함께 근관치료학(endodontics) 분야 아시아 1, 2위에 랭크되어 있다.

두 연구자뿐 아니라 근관치료학회  구성원들의 연구 업적은 괄목할만하다.

하정홍 교수(경북대), 송민주 교수(단국대) 등이 해당분야 10위권의 연구역량을 보이며 이우철 교수(서울대), 곽상원 교수(부산대)와 함께 세계 1% 이내에 자리하고 있다.

한국 연구자들의 근관치료학계 연구 발표는 브라질, 미국, 중국에 이어 4위 국가로 보고되기도 했다.(2015년 JOE 발표)  

한편 근관치료학회는 코로나사태로 연기되었던 춘계학회를 6월 13일 온라인 춘계학회(무료등록)로 대체하기로 했다.
 

편집국  .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