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계
오스템 “2019년 매출액 5,650억원 … 전년대비 22.8% 성장”정기 주총서 작년 경영실적과 올해 비전 제시 … “고객서비스 강화와 제품 차별화 지속 추진” 다짐

오스템임플란트(대표 엄태관)가 지난해 매출액 5,650억원을 달성했다. 이 같은 실적은 전년대비 22.8% 성장한 수치다.

오스템은 지난 24일 서울 가산동 본사서 제23기 정기주주총회를 갖고, 이 같은 경영성적을 발표했다. 이 자리서 엄태관 대표는 “세계 경제 둔화와 미중 무역분쟁 등 어려운 경제상황이 이어졌지만, 2019년 연결매출액은 전년대비 22.8% 성장한 5,650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성과 배경에는 전 세계 치과의사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오스템의 임플란트 제품군의 역할이 컸다. 또한 디지털 분야의 OneGuide 판매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점도 성장에 도움을 줬다.

치과장비 분야에선 유니트체어 K3가 작년 시장점유율을 약 50%로 늘려, 판매량 1위를 굳건히 지켰다. 아울러, 글로벌 판매량도 5,000대에 육박한 것으로 보고됐다.

이와 함께 오스템은 교정치료 분야서 V-Ceph을 넘어, 교정 CAD SW 개발을 추진하는 등 디지털 교정치료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다. 이날 주총서는 설계와 시공, A/S 등 고객의 신뢰를 얻어, 국내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치과 인테리어 사업의 향후 사업 방향성도 제시하였다.

전문의약품 분야는 전년대비 89% 성장과 거래처 4,000곳 이상으로 큰 폭의 실적을 나타냈다. 또 미백치약 뷰센은 고급 이미지로 백화점, 면세점, H&B 스토어 등 B2C 매장으로 지속적으로 판매처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엄태관 대표는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경제 전문가들이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하는 등 대외연건이 어려운 게 사실”이라며 “오스템은 글로벌 리딩기업으로서 어려운 환경에도 고객 서비스를 강화하고, 제품 차별화 추진으로 치과의사들의 더 좋은 진료를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