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치과계는 지금
김철수 회장 “17일 선출되는 신임회장 중심으로 뭉쳐 달라”

차기집행부 공약실천 위해 ‘대의원총회 상정안건 협조 의사’ 밝혀
“연임도전 지지해준 회원들께 감사 … 남은 임기동안 최선 다할 것”

치협 김철수 회장이 ‘회원들께 드리는 글’ 제하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김 회장의 입장문 발표는 지난 10일 치러진 31대 협회장 선거 1차 투표 결과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김철수 회장>

입장문서 김철수 회장은 “현직 회장으로서 선거에 출마한 저를 성원해준 회원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17일 선출될 차기 협회장이 치협을 잘 이끌어 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현 치협 집행부의 임기는 오는 4월 말까지다. 이에 반해 선거일정이 빨라져 차기회장 당선자는 오는 17일 저녁 결정된다. 따라서 40여일 동안은 현 회장과 회장 당선자의 어색한 동거가 불가피하다.

이를 염두에 둔 듯 김철수 회장은 “차기 집행부의 공약실천을 위해 필요한 경우 대의원총회 안건 상정도 미리 협조하겠다”며 “회원 여러분도 새롭게 선출될 협회장을 중심으로 하나로 단결해 달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김 회장은 “저와 30대 집행부는 남은 임기 동안 회무 마무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새로운 집행부가 안정적 기반 아래 회무에 임할 수 있도록 돕는 게 저희 집행부의 마지막 소명”이라며 적극 지원 의사를 밝혔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