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계
오스템, 인터넷방송 ‘덴올’ 22일 개국시험방송 마치고 10개 대표 프로그램 마련 … 교육, 정보, 소통 3가지 섹션으로 구성

오스템임플란트(대표 엄태관)가 오는 22일 인터넷방송 ‘덴올’을 개국한다.

덴올은 크게 교육, 정보, 소통 등 3가지 섹션으로 구성했다. 교육 분야 주요 프로그램은 마스터코스, 주제심화, 수요세미나 등이다. 마스터코스는 2018년 이미 국내외서 시작되어, 현재 분야별 최고연자들이 디렉터로 나서 강의를 펼치고 있다.

오스템은 이번 덴올 개국을 통해 각 코스들을 동영상 강의로 제공할 예정이다. 언제 어디서나 시청 가능하고, 임상가들의 술기를 업그레이드 시킨다는 취지로 프로그램이 기획됐다.

주제심화는 치의학 중 최근 이슈가 되는 주제를 깊이 있게 탐구해, 치과의사들의 지적 호기심을 풀어주는 컨텐츠다. 해당 프로그램은 다양한 논문과 연구자료 등을 그래픽과 3D 이미지로 쉽게 설명할 계획이다.

수요세미나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에 진행되는 라이브 임상강연이다. 이론은 물론 실습으로 임상강의가 이루어지고, 카카오톡 채널 ‘덴올TV’를 통해 실시간 Q&A로 시청자들과 소통한다는 목표다.

정보분야 프로그램은 쟁점토론과 성공경영, 뉴스, 덴탈인포로 구성했다.

먼저 쟁점토론은 치과치료 관련 임상의 간 서로 다른 견해를 놓고 펼치는 토론의 장이다. 출연 임상의들이 학술 자료부터 본인의 임상 케이스까지 활용하여 이슈가 되고 있는 쟁점에 대해 해답을 제시하는 코너다.

덴올서는 현재 개원의들이 고민하는 성공적인 치과 운영과 경영전략을 위해 ‘성공경영’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이 프로그램은 커뮤니케이션, 보험, 세무회계, 노무, 법률, 인테리어 등 6개 항목으로 강의가 진행된다. 각 세션서는 화자와 소통하고 신뢰를 쌓는 방법 등 다양한 경영전략이 소개된다.

뉴스 프로그램은 매일 주요 치과계 이슈를 빠르게 전달하고, 새로운 정보 전달 역할을 담당한다. 또 시청자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여, 치과계 커뮤니케이션 허브 역할을 맡을 계획이다.

아울러, 덴올초대석은 최초의 치과인 토크쇼라는 컨셉으로 취미, 봉사 등 치과인들의 특별한 경험과 생각들을 나누는 시간으로 마련됐다.

열린공간 시청자 참여는 치과인들이 직접 만드는 셀프비디오 컨셉으로 치과임상 팁, 일상생활, 취미, 여행 등 소소한 정보들을 담았다. 또한 치과인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퀴즈쇼 ‘치과골든벨’은 치과계 종사자를 대상으로 일반상식과 치과상식 퀴즈를 풀어 나가는 프로그램이다.

마지막 덴탈인포 컨텐츠는 치과재료부터 유니트체어 등 치과서 필요한 다양한 제품정보를 소개하는 코너다. 이외에도 덴올은 오는 3월 10일 예정되어 있는 치협 차기회장 선거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프로그램도 준비하고 있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