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미나
“양악수술 말고, 하악만 수술하면 안될까요?”

“양악수술 말고, 하악(아래턱)만 수술(편악수술)하면 안 될까요?”는 턱교정수술센터를 방문하는 환자나 보호자가 자주하는 질문 중 하나이다.

환자의 상태와 관련하여 왜 편악수술이 아니라 양악수술을 해야 하는지 그 차이점과 필요성을 설명한 후 편악수술을 하려 했던 이유를 물어보면 그간 언론을 통해 양악수술은 위험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 가급적이면 양악수술은 피하고 싶다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

환자나 보호자가 유독 ‘양악수술’만을 두려워하고 피하고자하는 이유는 10여년 전 턱교정수술이 미용목적의 수술로 큰 관심을 끌었을 때 대중적으로 널리 알려진 용어가 ‘양악수술‘이기 때문일 것이다.

경험이 많지 않은 일부 의료진에 의해 이루어진 수술에서 예방 가능한 합병증과 부작용이 많이 발생하였으며, 이러한 내용을 방송매체에서 앞다투어 다루면서 ‘양악수술은 위험하다’는 인식이 고착화 된 것으로 보인다.

그럼 과연 양악수술이 편악수술보다 위험할까.

일반적으로 양악수술이든 편악수술이든 수술 시 발생할 수 있는 합병증으로 아랫입술의 감각이 무디게 된다거나, 아래턱만 수술한 경우 턱관절의 위치 이상으로 인한 회귀현상(턱이 수술 전 위치로 돌아가는 현상)이 발생하여 재고정해야 하는 케이스가 있다. 또한 기타 일반적인 출혈, 감염, 호흡 곤란 등도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입술감각 저하나 턱관절위치이상과 같은 합병증은 하악수술(아래턱 수술)시 발생 가능한 합병증이다. 오히려 위턱과 아래턱을 함께 수술하게 되면 수술 결과가 더 좋은 경우가 많으며 턱이 수술 전 위치로 돌아가려는 회귀현상도 감소시킬 수 있다. 

위턱과 아래턱을 함께 수술해야 하는 경우는 위턱의 정상적인 위치여부에 따라 두 가지로 볼 수 있다.

첫 번째는 상악(위턱)이 정상적인 위치에 있지 않은 경우다. 위턱이 앞으로 튀어나와있거나, 뒤로 들어 가있는 경우 또는 수직적으로 길거나 짧아서 웃을 때 잇몸이 많이 보이거나 또는 나이가 들어 보이는 경우, 위턱의 각도가 경사져 비뚤어진 경우 등이라면 당연히 위턱과 아래턱을 함께 수술해야 한다.

두 번째는 상악(위턱)이 정상적인 위치에 있음에도 함께 수술해야하는 경우다. 주걱턱(아래턱이 위턱에 비해 전방에 위치한 경우) 환자의 아래턱이 들어갈 수 있는 양은 윗니에 의해 결정된다. 아래턱을 윗니에 맞추어 턱을 뒤로 집어넣었을 때 아래턱이 여전히 나와 보이는 경우가 있다.

이러한 경우에는 상하악 복합체(위턱과 아래턱이 이의 맞물림을 유지한 상태)의 시계방향 회전에 의해 아래턱의 돌출 정도를 조정할 수 있다. 또한 아래턱을 위턱의 맞물리는 치아와 맞춰보았을 때 위턱과 아래턱의 어금니 폭경이 차이나는 경우, 위턱 수술과 어금니 폭경을 넓혀주는 수술을 함께 해 맞추어 줄 수 있다.

턱교정수술에 대한 인기는 합병증과 부작용에 대한 보도로 주춤하다가 서서히 정상화되고 있다.

물론 편악수술이 양악수술보다 안전하다는 말에는 동의하기 어려우며, 쌍꺼풀수술이나 코성형수술 등 다른 얼굴 미용수술에 비해 위험한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미용목적으로 불필요한 수술을 무리하게 해서도 안되지만, 치료목적으로서 꼭 필요한 경우임에도 잘못된 오해로 인하여 무조건 피하는 자세도 지양해야 한다.

 

 

 

 

 

서울대치과병원 턱교정수술센터장 최진영 교수

.  .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