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치과계는 지금
치협, 치과 마스크·알코올 등 신종코로나 대응 요청통치 연수실무교육 중지 관련 방안 다각도로 강구 … 홈페이지 통해 신종코로나 대응방법 적극 홍보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김철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면과 관련해 비상대응팀을 구성하고 사태대비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지난 8일 치협은 팔레스호텔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응팀 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서 2월 정기이사회는 개최하지 않는 대신 서면결의로 대체하기로 했다. 아울러 각종 학술대회, 세미나, 토론회 등은 가급적 자제토록 하고 그 취소나 연기를 권고하는 공문을 각 지부에 발송키로 논의했다.

특히 이날 회의에선 ▲마스크, 글로브, 기본소독약품인 알코올 등의 방역용품 확보의 어려움 ▲감염의심 환자의 선별진료소 방문권유시 진료거부로 오인되는 부분 등이 가장 시급한 문제로 제기되었다.

따라서 치협은 신종 코로나로 인해 최근 야기되고 있는 시중 마스크 품절사태와 관련해 보건복지부에 문제점을 지적하고 적극적인 대처를 강력히 요청했다.

치협은 앞서 통합치의학과 연수교육을 잠정 중단하고 치협 강당 사용을 중지하는 등 정부 방역대책 방침에 따라 군집행사를 취소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통합치의학과 연수실무교육 중지에 따른 회원들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키로 했다.

또한 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방안을 적극 홍보한다는 방침이다.
 

편집국  .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