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치과계는 지금
치협 정책연구원, 인턴제 폐지 후 전문의제 개선방안 모색12월 19일 치협회관서 제도개선 공청회 진행 … 기조발표 후 5명의 전문가 패널토론 예정

치협 치과의료정책연구원(원장 민경호)은 오는 12월 19일 저녁 치협회관서 ‘인턴제 페지, 그 후 치과전문의제도 개선 방항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청회는 그동안 치협 전문의 운영위원회와 수련기관, 관련학회 등서 치과 인턴제의 실효성, 효율성에 대한 강한 문제제기에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앞서 정책연구원은 지난 10월 관련 연구용역을 발주했다.

이날 공청회 발제는 단국대치과대학 차경석, 김철환 교수가 맡았다. 차 교수는 ‘인턴제 폐지를 통한 치과 전문의제도 발전방안’, 김 교수는 2016년 보사연서 진행한 ‘치과의사 전문과목 신설 등 전문의제도 개선 방안에 관한 연구’ 중 인턴제에 관한 제도적 발전방안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기조발표 후에는 치과의사 전공의, 재학생, 치병협, 치의학회, 보건복지부 구강정책과서 추천 받은 5명의 전문가가 각계의 의견을 담아 인턴제 폐지, 수련제도 문제점, 개선방안 등에 대한 토론을 펼친다.

치협 전문의운영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는 조성욱 법제이사는 “이날 공청회서는 인턴제 폐지의 가능성과 폐지될 경우, 그 인원만큼 레지던트 정원을 확대하는 등 대안이 검토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철수 회장 또한 “이번 공청회서 치과의사 전문의제도 발전을 위한 허심탄회한 토론을 거쳐, 전문의제도의 성공적인 안착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