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미나
레이저치의학회 “치주치료 등 보험등재 확대에 힘쓰겠다”추계학술대회서 다양한 레이저 활용법 선보여 … 전문스탭 임상교육도 활성화시켜 나갈 예정

대한악안면레이저치의학회(회장 은희종)가 지난 24일 연세대 에비슨의생명연구센터 1층 유일한홀서 추계학술대회를 열었다.

이날 레이저치의학회 학술대회는 ‘레이저로 핵인싸 되기’ 주제로 펼쳐졌다.

은희종 회장은 “이번 학술대회서는 치과용 레이저가 진료임상서 폭 넓고,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내용을 다뤘다”며 “특히 엔도파트 분야서 레이저를 활용한 재미있는 강의가 진행됐다”고 밝혔다.

강의는 4명의 국내외 연자가 맡았다. 오전에는 ▲최희수 원장이 ‘한시간 강의 듣고 매출을 올릴 수 있는 가장 확실한 건강보험진료 항목’ 주제로 강의를 맡았다. 다음으론 ▲허경석 원장의 ‘치과임상에서 응용가능한 얼굴 해부학’ 강의가 이어졌다.

점심시간 이후 펼쳐진 오후 강의는 서종진 원장과 Dr. Win이 연자로 나서 강의를 진행했다. 먼저 서종진 원장은 ‘레이저를 이용한 구강내 소수술’ 주제로 레이저를 이용한 다양한 시술을 선보였다.

이어 강의를 맡은 Dr. Win은 ‘Don't extract unless you absolutely have to; how laser allows keep natural teeth when conventional technology couldn't’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레이저치의학회는 학술대회 강의가 모두 끝난 후 인정의 증서 수여식과 포스터 시상식을 진행하였다.

학회는 또 점심시간 전 간단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서 레이저치의학회 현안 문제에 대한 의견이 개진됐다.

<은희종 회장>

은희종 회장은 “레이저를 이용한 임상 중 보험등재 항목이 너무 적어, 개원가서 레이저 활용 폭이 적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활용 폭을 넓히려면 법정 비급여 항목으로 인정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서는 신의료기술 등재가 선행되어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학회는 가장 중점을 두는 현안으로서 ‘보험 등재항목 개발’을 꼽았다. 이와 함께 표준임상 적용기준(교육프로그램)을 강화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안형준 학술대회장>

안형준 학술대회장은 “2000년대 중반 임플란트와 함께 레이저 활용분야가 크게 늘어났다”며 “그럼에도 현재 레이저치료가 보험 적용되는 분야는 시린이 처치와 턱관절 물리치료 단 2가지에 머물러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개원가서 치과의사들이 레이저를 보다 적극적으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보험 적용항목 개발이 절실하다”며 “레이저치의학회는 향후 치주치료 보험등재를 목표로 다양한 활동을 펼쳐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치주나 보존 등 연관학회와의 긴밀한 협력도 약속했다.    

한편 이날 레이저치의학회 학술대회서는 최근 큰 논란을 빚었던 애니빔 레이저 사태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은희종 회장은 “애니빔 레이저 사태는 학회에도 큰 피해를 끼쳤다”며 “그나마 최근 인수업체가 등장해 치과의사들의 피해가 최소화되기를 바랄 뿐”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또한 레이저 치료의 특성상 치과의사 이외에도 스탭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이에 따라 학회는 ‘스탭과 함께 하는 교육프로그램’도 지속적으로 활성화시켜 나갈 계획이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