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치과계는 지금
치협 압수수색 미수사건 ‘개입직원 파면-배후세력 공개 요구로 번져’1인1개소법 사수모임 “직위해제 경징계는 봐주기 의혹” … 자금지원 정황 나온 전직임원 P씨 배후로 의심

현직 치협 사무처 국장이 연루된 ‘회무농단 사건’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특히 서울 서대문경찰서를 통한 치협에 대한 압수수색 시도 증거가 나오면서 사건은 걷잡을 수 없는 방향으로 흐르고 있다.

1인1개소법 사수모임은 지난 25일 긴급성명서를 발표하고 ‘최종환 국장 파면과 배후세력 공개’를 촉구하였다.

성명서에 따르면 “최 국장은 치과계 기자, 모 네트워크치과 관계자 등과 내통하여 치협 압수수색을 기획하고 시도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 과정서 “치협 전직임원들이 최 국장을 통해 기자에게 수백만원을 지원한 정황증거도 포착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치협 회무농단 진상조사위는 지난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사실을 공개했다. 이에 따라 이번 사수모임 성명서는 치협 조사위 발표이후 후속조치를 촉구하는 성격이 강하다.

사수모임은 성명서를 통해 크게 두 가지 요구에 나섰다. 먼저 최종환 국장이 저지른 만행에 비해 징계수위가 낮다는 점을 꼽았다. 현재 최 국장은 치협 인사위원회서 ‘직위해제’ 징계를 받고, 업무서 배제된 상태다.

그러나 사수모임은 이러한 징계수위가 약하다고 지적했다. 당시 인사위는 “최 국장의 잘못은 엄중하지만 압수수색 시도가 미수에 그쳤고, 정년이 수개월 밖에 남지 않아 직위해제 징계에 처했다”고 설명하였다.

다만 진상파악에 나섰던 조사위원회는 최종 보고서에서 최 국장에 대해 ‘파면’을 권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다른 논란은 ‘배후세력에 대한 진상 공개’ 요구다. 사수모임은 “이러한 엄청난 음모가 협회 직원의 독단으로 자행될 수 있겠느냐”며 “이를 사주한 세력, 특히 수백만원의 자금을 지원한 전직임원들의 연루의혹을 낱낱이 공개하라”고 날을 세웠다.

치협 조사위 기자회견 이후 자금지원 인물로는 전직임원 P씨가 의심을 받고 있다. 치협 조사위는 이와 관련 구체적인 증거자료와 당사자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사수모임은 ‘조사보고서 내용을 통한 진상 공개’를 요구하고 나선 셈이다.

한편 사수모임은 ‘1인 시위 사수운동 등을 폄훼한 기사의 공범으로 지목하고 최종환 국장을 서울 서부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앞서 세미나비즈 김선영 기자는 같은 혐의로 검찰로부터 벌금 500만원의 약식기소 처분을 받았다.

사수모임은 “최종환 국장은 김선영 기자로 하여금 1인 1개소법 사수운동을 폄훼하고, 사수운동에 앞장서 온 치과계 인사들에 대한 끊임없는 음해성 기사를 대신 써주거나 사주한 혐의로 고발했다”고 강조했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