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치과계는 지금
치협 ‘1인 1개소법 합헌 보고대회 연다’10월 7일 치협회관 5층 대강당서 진행 예정 … ‘치과의사, 의료정의 지키다’ 주제로 펼쳐져

대한치과의사협회가 오는 7일(월) 치협회관 5층 대강당서 ‘1인 1개소법 수호과정 보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보고회는 치과의사들이 중심이 되어, 의료법 33조 8항과 4조 2항을 지키기 위해 5년이 넘는 기간 동안 펼쳐온 과정을 보고하는 자리다. 앞서 헌법재판소는 지난 8월 29일 1인 1개소법에 대한 ‘합헌’ 결정을 판결했다.

이날 보고회는 헌법소원 제기 이후 헌재의 합헌 판결까지의 험난한 과정을 조명하고, 앞으로 법조항의 실효적 조치를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행사는 치협 김철수 회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김세영 고문의 격려사 ▲이상훈 1인1개소법 특위 위원장의 경과보고 ▲조성욱 법제이사의 ‘합헌 이후 치과계가 가야할 길’에 대한 주제발표 ▲감사장 수여 및 1인 시위자모임 대표자 말씀 ▲기업형 불법 사무장병원 척결 촉구행사 ▲기념 촬영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이날 보고회서는 치협 등 5개 보건의약단체가 공동주최하는 11월 국회 토론회 개최에 대한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철수 회장은 “헌재의 합헌 판결로 1인1개소법 관련 법적, 제도적 보완입법을 통해 기업형 불법 사무장병원의 실효적인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며 “이날 보고회는 지난 5년 간의 1인1개소법 수호 경과를 되짚어 보고, 향후 어떤 부분을 중점적으로 노력해 나가야할 지를 고민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보고회에는 치협 임직원 이외에도 특위 위원, 헌재 앞 1인 시위 참여자 등 많은 회원들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다음은 오는 7일 열릴 예정인 ‘1인 1개소법 수호과정 보고회’ 식순이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학력구라범 개박멸 2019-10-11 07:00:14

    정문환 같은 학력구라범
    보고대회도 열어서
    치과계 학력구라범 을
    개박멸 해야한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