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계
임플란트 주위염 ‘Neo Brush 시리즈로 해결’

‘i-Brush, i-Brush2’ 절개 없이 임플란트 표면 염증 완벽하게 제거 강점
‘R-Brush’ 10배 빠르게 염증 해결 … ‘T-Brush’ 최대 10회 사용도 가능

네오바이오텍이 판매하고 있는 ‘Neo Brush 시리즈’가 임플란트 주위염(Peri-implantitis) 해결사로 각광을 받고 있다.

최근 임플란트 주위염 환자 수는 가파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제때 염증이 제거되지 않으면 결국 뼈가 녹는 Bone Loss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이 경우 심각할 경우 임플란트 자체를 제거해야 하는 상황도 배제할 수 없다.

네오바이오텍 Neo Brush 시리즈는 2012년 4월 선보인 ‘i-Brush’를 시작으로, 2013년 ‘R-Brush’, 2016년 ‘i-Brush2’, 2017년 ‘T-Brush’ 출시로 임플란트 주위염 처치에 앞장서 왔다.

이 제품들은 모두 임플란트 표면 염증을 직접적으로 제거하여 오염된 표면을 Rough Surface로 만들어 자연치유를 돕거나 GBR시술을 할 수 있도록 했다.

i-Brush와 i-Brush2는 임플란트 주위염 발생 부위를 절개하지 않고, 임플란트 표면 염증을 완벽하게 제거할 수 있다. 이로 인해 Bone Loss 진행을 막고 GBR 후 새로운 뼈 생성을 도와  준다.
특히 i-Brush2는 Tip모양을 알파뱃 ‘L’형태로 바꿔 임플란트 Thread 윗부분 염증이 잘 제거될 수 있도록 디자인을 개선하였다.

R-Brush는 i-Brush보다 빠른 속도로 임플란트 표면 염증을 제거할 수 있다. 이 제품은 임플란트 표면을 감싸면서 회전하므로 i-Brush 제품군에 비해 약 10배 정도 빠르게 염증 제거가 가능하다.

임플란트 Diameter 종류에 따라 사용할 수 있는 Regular와 Wide 두 종류로 구성되어 있다. 염증이 임플란트 전반에 걸쳐 발생한 경우 R-Brush를 사용하고, 표면에 염증이 생긴 경우는 i-Brush 제품군 사용이 효과적이다.

반면 T-Brush는 i-Brush와 R-Brush의 단점인 1회용 사용을 최대 10회 다회용으로 개선한 제품이다.

기존 제품들이 1회용으로 재사용 할 경우 교차감염의 위험이 있는 반면, T-Brush는 Tip의 구조를 알파뱃 ‘T’형태로 변경하고 소재도 순수 티타늄으로 제작해, 세척과 멸균이 용이하여 최대 10회까지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T자 형태로 양쪽 면 염증을 제거할 수 있어, L자 형태인 i-Brush2 보다 빠르게 염증을 제거할 수 있다.

한편 지난 4월 ‘임플란트 주위염 처치 기구의 효과’ 주제로 논문이 발표되었다. 이 논문서 R-Brush 처치 전과 후가 비교됐는데, 그 결과 임플란트 거칠기에 큰 변화가 나타난 것으로 밝혀졌다.

네오바이오텍 관계자는 “Original Neo Brush 제품 라인업이 최근 증가하는 임플란트 주위염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임플란트 치료는 잘 식립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임플란트 주위염 관련 효과적인 예방과 처치기구 사용으로 사후관리에 대한 관심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