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미나
KORI, ‘개방교합의 치과교정치료’ 주제로 초청강연회 열어강연서 개방교합 문제 진단 후 치료법 제시 … 강의 후 정규림 교수가 이끈 ‘질의응답’도 만족

한국치과교정연구회(회장 장순희, KORI) 초청강연회가 지난 2월 28일~3월 1일 양일간 경남 창원 풀만호텔서 열렸다.

이날 초청강연회는 ‘개방교합의 치과교정치료’ 대주제로 펼쳐져, 국내 최고의 연자들이 강의를 맡았다. 강연회는 개방교합의 문제를 진단하고, 효과적인 치료방법을 다각도로 제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첫날인 2월 28일에는 3명의 연자들이 강의에 나섰다. 오전에는 차봉근 교수(강릉원주대 교정과)가 ‘성장기 아동의 개방교합 진단과 치료’ 연제로 강의했다. 차 교수는 강연을 통해 단순한 연구성과 소개에 그치지 않고, 성장기 교정치료를 통한 적정진료 철학을 피력하여 호평을 받았다.

다음 연자로 나선 정운남 원장(청담운치과)은 ‘The stability of anterior and posterior occlusal planes’ 주제로 수직조절에 관한 MEAW기법을 소개하였다.

이어 오후에는 백철호 원장(새이치과)이 ‘개방교합을 동반한 장안모환자에게 최적화된 미니스크류를 이용한 상하악구치의 압하치료’ 주제로 강의했다.

둘째 날인 3월 1일 오전에는 △이기준 교수(연세대 교정과)의 ‘개방교합과 개방입술의 상관성-전악함입술의 적응증’ △김태우 교수(서울대 교정과)의 ‘TMD를 동반한 개방교합의 치료’ 강의가 펼쳐졌다.

이날 강의서 두 연자는 연제와 관련한 최근 진행 중인 연구자료도 그대로 보여주는 등 열정적인 강연을 보여줬다.

오후엔 Micro-implant Anchorage System의 최고 권위자인 박효상 교수(경북대 교정과)가 ‘Micro implant를 이용한 개방교합의 치료 및 치료 후 안정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 주제로 다양한 증례를 소개하였다.

이후 최진영 교수(서울대 구강악안면외과)는 ‘Orthodontic treatment only or Orthodontic and Orthognathic Surgery for Open bite’ 연제로 강의했다. 최 교수는 강연서 외과의로서 접하는 다양한 연구와 수술증례를 보여줬다.

이번 초청강연회 첫날과 둘째날 강연 이후에는 ‘미국교정학회 100대 저자’로 선정된 정규림 교수가 이끄는 질의응답 시간이 진행됐다. 특히 둘째 날에는 연자들이 모여 정규림 교수의 요청으로 각각 개방교합 치료에 꼭 필요한 세 가지 팁을 제시해 주었다.

한편 KORI는 첫째 날 저녁에 만찬행사를 가졌다. 이날 만찬에는 교정학회 국윤아 회장과 창원시치과의사회 박용현 회장 등이 참석했으며, 해외교육사업에 헌신해 온 홍수정 원장이 해외봉사 공로패를 받았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