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병원
경희대 바이오급속교정클리닉 ‘의료기술 한류 이끌어’베트남 국립병원 의료진 51명 위탁교육 시행 … 해외치과의사 급속교정클리닉서 200여명 교육

경희대치과병원(병원장 황의환)이 선진 의료기술로 한류를 이끌고 있다. 최근 선진 의료기술을 배우기 위해 경희대치과병원에는 해외 교정의와 치과의사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현재 경희대치과병원은 베트남 호치민 국립구강악병원과 함께 치과의사 39명, 의료진 12명을 대상으로 공동 위탁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또 사우디아라비아 치과의사 5명도 연수 프로그램에 참여 중이다.

지난해 11월에는 미국, 중국, 브라질, 베트남, 크로아티아 등 10여개국서 방문한 의료진을 대상으로 연수와 참관을 진행했다. 특히 바이오교정클리닉서 교육 받은 해외 치과의사들은 200여명에 달한다.

2010년부터 국내외 치과의사들에게 중단기 연수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는 치과병원은 올해 10월, 해외 교정전문의 80명을 대상으로 바이오급속교정 심화 연수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희대 교정과 김성훈 교수는 “바이오급속교정 연수프로그램은 치료의 핵심 역량을 습득하는 좋은 기회”라며 “앞으로도 국내외 전문의들과 지속적으로 교류하며 현지 의료수준을 향상시키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바이오급속교정은 경희대치과병원이 1998년부터 독창적으로 개발한 치료법이다. 일반교정과 수술교정 사이의 영역을 개척하여 교정분야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바이오급속교정은 기계적 원리를 단순화해 치료 속도를 높이고, 건강한 치아의 손상 없이 치료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특히 전신마취 후 뼈를 잘라 수술하는 기본 방식 대신 부분마취를 통한 최소한의 시술로 돌출입, 부정교합 환자의 부담을 줄여주는 치료법이다.

경희대 바이오급속교정클리닉 교수팀(김성훈-김수정-안효원)은 지난해 교정학계 노벨상으로 불리는 ‘에드워드 H. 앵글 리서치 상’을 수상하는 등 해외서도 그 치료효과를 인정받고 있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