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치과계는 지금
전치협 “통치 헌소사태는 최남섭 집행부 대회원 사기극서 잉태”

임플란트-심미 등 신설과목 현혹으로 통과시켜 … 보존학회 조건 없는 헌소 철회도 촉구
‘의료정의와 개혁실천 전국치과의사협’ 출범 … 윤리위 회부 등 4가지 요구사항도 발표
 

치과계 개혁을 주도할 치과의사모임이 결성됐다. ‘의료정의와 개혁실천 전국치과의사협의회(이하 전치협, 공동대표 김용욱-현종오)’는 지난 11월 30일 출범식을 갖고, 창립을 공식 선언했다.

전치협은 이날 창립선언문서 “수억원씩 빚을 얻어 개원해도 이자내기도 버거워 ‘버티느냐, 문 닫느냐’ 기로에 서 있는 치과의사들이 많다”며 “그럼에도 치협은 기득권에 안주하는 실망스러운 모습만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선언문은 이어 “현 치협 집행부는 사상 첫 직선제로 선출됐으나, 회원들의 바람과는 달리 파탄직전의 개원가 민생은 도외시한 채 APDC, 북한과의 교류 등 대외 치적 쌓기에만 매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최근 큰 논란을 빚고 있는 ‘통합치과전문의 헌법소원’에 대해서도 강한 입장을 나타냈다. 이날 출범식 자체가 ‘통합치의학과 전문의 사수 결의대회’를 겸해 진행됐다. 그만큼 전치협은 다수의 미수련자가 신청한 통치문제를 주요 관심분야로 삼았다.

이에 따라 이날 출범식에는 치협 통치 헌소대응특위 정철민 위원장과 통치학회 윤현중 회장이 자리를 함께 했다.

이 자리서 정철민 위원장은 보존학회 등서 제기한 헌법소원에 대한 그간의 진행과정을 설명하였다. 또한 통치학회 윤현중 회장 일각의 정치적인 해석에 대한 우려를 언급하면서도, 통치 사수에 대한 전치협의 노력에는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어진 통치사수 결의대회서는 보다 강한 목소리들이 제기되었다. 별도로 발표한 성명서는 ‘보존학회의 조건 없는 헌법소원 철회’를 요구하였다.

이와 함께 전치협은 이번 통치 사태는 “최남섭 전임회장의 대회원 사기극서 잉태되었다”고 강조했다. 전치협 성명서는 “당시 최남섭 회장은 미수련자를 위해 임플란트, 심미 등 5개의 경쟁력 있는 전문과목을 신설할 수 있다는 사탕발림으로 미수련자들을 현혹하였다”고 지적한 후 “지금 벌어지고 있는 통치 헌법소원 사태는 당시 최남섭 집행부의 대회원 사기극서 잉태되었다”고 규정했다.

또한 전치협은 보존학회서 요구하고 있는 통치 명칭변경에 대해서도 분명한 반대의사를 밝혔다.

성명서에는 전치협의 4가지 요구사항이 담겼다. 4가지 요구사항은 △보존학회의 조건 없는 헌법소원 철회 △치협의 헌법소원 주동자 윤리위원회 회부 △보존학회 학회 인준 취소 △치의학회의 보존학회 예산지원 중단 등이다.

한편 전치협은 이날 출범식을 마치고 ‘통합치의학과 전문의 사수 서명운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실제로 이날 행사 말미에는 전치협 집행위원들의 서명식도 이어졌으며, 이후 온라인 상에서 서명운등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