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치과계는 지금
SIDEX 조직위 ‘내년 전시부스 신청 막바지 홍보 펼쳐’현재 178개 업체서 826개 부스 신청 마쳐 … 일부 지부전시회 취소로 비용부담 감소 강조

SIDEX 조직위원회가 내년 대회 부스유치를 위한 막바지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조직위는 지난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내년 성공적인 APDC-SIDEX 개최를 위해 호남권 HODEX, 중부권 CDC, 인천 SCIDA 등 지부학술대회가 취소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나아가 서치는 “HODEX, CDC, SCIDA 등은 단순히 내년 행사 취소에 그치지 않고, 오는 30일 치협, SIDEX와 함께 참여지부 연석회의로 지부 회원들의 단체등록 방식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로써, 내년 APDC-SIDEX는 2019년 상반기 개최되는 유일한 국제행사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는 전시 참여업체들의 부담을 줄이고, 전시 효율성은 극대화시켰다는 평가로 이어졌다.

이에 대해 서치 이상복 회장은 “내년 상반기 권역별 학술대회를 주최하는 7개 시도지부가 지부행사를 취소하고 APDC-SIDEX 성공개최를 위해 손을 잡았다”며 “이번 조치로 전시업체의 전시회 중복으로 인한 비용부담을 줄였다”고 말했다.

조직위는 내년 전시부스 유치도 순조롭다고 밝혔다. 이번 주 기준으로 이미 178개 업체서 826개 전시부스가 신청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조직위는 전시참가를 계획하고 있는 업체들은 연말까지 서둘러 부스신청을 하는 게 유리하다고 주장했다. 조직위 관계자는 “내년 1월 1일 이후에는 예년과 동일하게 전시부스 사전신청 혜택이 사라지기 때문에, 전시업체들은 부스신청을 서둘러 달라”고 당부했다.

이 같은 서치의 연말 부스신청 독려는 치산협의 ‘반 부스 참여운동’ 등 부스비 20% 인상에 대한 전시업체들의 반발을 의식한 행보로 풀이된다.

한편 내년 SIDEX는 APDC(아시아태평양치과의사연맹총회)와 동시에 개최된다. 대회 일정은 내년 5월 10~12일 3일 동안 서울 코엑스서 열린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구강세신사 를 찾습니다 2018-12-12 00:03:10

    여러가족의 생사가 달린 치과재료상들 의
    돈을 네다바이 야바이치고 도주중에 있는
    두 양아치 구강세신사 를 찾습니다.
    두 양아치 구강세신사 모두 졸라도 좆대치대
    출신인데 달라스 베일러 치대나온것 학력구라치고
    있습니다.
    두 양아치 구강세신사 의 이름은 절름바리 정문환 이
    하고 한국재 입니다.
    발견즉시 가까운 군부대나 경찰서에 신고 바랍니다   삭제

    • 치새들 잘봐라! 2018-12-11 03:13:02

      이상하게도 치새들중에 거지새끼들이 많다!
      특히 희대의 학력구라범 인 정문환 이가 나온 학교
      동네 홍어출신 들응 항상 전시장에서 구걸하는데
      한마디로 병신 육갑꼴깝이다   삭제

      • 부스비 2018-11-29 12:15:21

        부스비 인하 안하겠다는 말이고
        부스도 많이 모았다는 말이네요.

        장사꾼들은 단합이 안되니.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