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계
광중합기 끝판왕 VALO ‘10월 한 달간 100만원 즉시할인’광도 강하고 일정한 유지-내구성 뛰어나 인기 … 특수 액세서리 렌즈 사용으로 활용 폭 넓어

미국 울트라덴트서 만들고, 더존월드서 국내시장에 수입 판매하고 있는 광중합기 ‘VALO’가 여전히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VALO는 까다롭기로 소문난 미국 REALTY 광중합기 부문서 세계 최초로 8년 연속(2010~2017년) 5 Star Award로 선정된 제품이다. 국내서는 전국 11개 치과대학 모두서 사용하고 있을 만큼, 품질의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다소 비싼 가격대임에도 현재까지 전국 2,000여개 치과서 사용하고 있다.

VALO 사용자들은 ‘나의 마지막 광중합기’라고 입을 모은다. 이들은 이 제품의 매력을 5가지로 꼽는다.

첫째는 광도다. 기존 광중합기 광도는 한계가 명확하다. 그러나 VALO는 이러한 한계를 깨고 플라즈마 급의 광도(3,200mW/㎠)가 지원된다. 또 VALO는 플라즈마(3,200mW/㎠), 고성능 모드(1,400mW/㎠), 표준모드(1,000mW/㎠) 3가지 광도를 사용자 스타일에 따라 변경이 가능하다.

특히 교정용 브라켓 본딩, 소아환자의 실란트 치료와 같이 짧은 시간 내 술식을 해야 하는 진료 같은 경우 노출 시간은 짧고 광도가 높은 플라즈마 모드가 진료의 효율성을 높여준다.

두 번째는 광중합기의 가장 중요한 부분인 일정한 광도유지다. 타 광중합기는 빛의 거리가 멀어질수록 실제 광도가 많이 떨어진다. 이는 불완전한 광조사를 유발하고 미세 누출, 지각과민, 수복물 접착 실패로 이어진다.

반면 VALO Cordless는 앞쪽 4개의 LED lamp가 탑재되어, 빔의 Collimation 효과를 유도하고 수복물의 거리가 멀어져도 일정한 광도를 유지해 준다.

세 번째 장점은 디자인이다. 이 제품은 5가지 컬러를 자랑한다. 고전적이고 우아한 매력의 Black, 견고한 느낌의 Graphite, 에너지가 느껴지는 Fuchsia, 아늑한 분위기의 Teal, 화려한 매력의 Gold 등 총 5가지 색상으로 사용자의 취향이나 진료실 분위기에 맞게 선택이 가능하다.

네 번째는 다양한 임상에 적용할 수 있는 특수 액세서리 렌즈 사용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이 렌즈는 다양한 진료에 적용이 가능하여, 사용해 본 임상가들은 ‘진료실의 팔방미인’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Veneer 작업용으로 사용을 많이 하는 PointCure Lens는 특정부분에 고광도 빛을 집중조사하여 각종 보철물의 Initial Setting이나 Veneer를 고정시킬 때 유용하다. 또한 Initial Setting시 잉여 시멘트 제거가 쉽게 되어, 체어타임을 획기적으로 줄여준다.

TransLume lens는 네온 빛이 렌즈에 장착되어 육안으로 확인 어려운 치아우식, 균열, 치아 결함 등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특히 교정 De-bonding 후 본래 존재하던 크랙의 사전 확인시 매우 유용하다. 크랙에 대한 사전 확인으로 환자의 오해나 의료분쟁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어, 환자 상담용으로 사용하면 좋다.

마지막 다섯 번째 강점으론 배터리가 꼽힌다. VALO 배터리는 시중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충전용 배터리가 사용되어, 타사에 비해 배터리 교체비용이 1/10에 불과하다. 이와 함께 배터리가 450mA서 750mA로 한차원 업그레이드 시켜, 한 번 충전으로 사용기간이 무려 1.5배 늘어나 충전의 번거로움도 대폭 줄였다.

탁월한 내구성은 기본이다. VALO는 최고급 알루미늄 소재로 제작되어 초경량이면서도 매우 튼튼하다. 실수로 바닥에 떨어져도 문제가 없어, 유지비 부담이 적은 것도 강점이다.

이러한 장점들을 직접 접해본 사용자들은 주저없이 VALO를 ‘광중합기의 끝판왕’이라고 부른다.

수입판매사 더존월드는 10월 한 달간 ‘미국 울트라덴트 창립 40주년 기념이벤트’로 VALO 구입시 100만원 즉시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제품구매나 자세한 사항은 더존월드 전화(1588-2872)로 문의하면 된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