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치과계는 지금
대구여치, 20년간 불우이웃돕기 후원에 앞장

대구광역시여자치과의사회(회장 박현진)가 지난 1999년부터 20년간 불우이웃돕기 성금을 전달해 오고 있어 화제다.

대구여치는 70여명의 회원으로부터 모은 정성을 담아 정기후원을 해오고 있다. 지난해까지 가톨릭 외국인 근로자를 돕기 위해 무료진료소에 매월 10만원의 정기후원금을 전달해 왔다. 또 2000년 6월부터 1년 간은 대구 남구청서 추천받은 9명에게 매월 5만원씩 총 540만원을 후원했다.

이밖에도 대구여치의 소외계층 후원사업은 계속 이어졌다.

2001년 11월부터 6개월간은 달서구 소재 월성종합사회복지관서 10명을 추천받아 총 500만원을 지원했으며, 2002년부턴 가정종합사회복지관(북구 소재)서 6명을 추천받아 총 48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또 2005년 수성구청 6명 추천인에겐 360만원, 2006년 서구청 6명 추천으로 864만원, 달서구 학산종합사회복지관에 매월 30만원의 후원금을 지원하고 있다.

최근엔 지난해 6월부터 중증 지체장애인 직업재활 시설인 나눔공동체와 안심제1종합복지관에 각각 매월 20만원씩 총 40만원을 후원하고 있다.

이에 대해 박현진 회장은 “오랫동안 지역 소외계층 후원에 동참해주신 회원들에게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대구여치는 선한 일에 앞장서 나갈 수 있도록 지원사업 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