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계
시지바이오, 3D프린팅 인공광대뼈 식약처 허가

시지바이오(대표 유현승)가 지난 6일 식약처로부터 3D 프린팅 기반 맞춤형 인공광대뼈 제조허가를 획득했다.

시지바이오는 특허받은 생체활성 결정화 유리 소재(BGS-7)를 3D 프린팅 기술에 접목해 맞춤형 인공광대뼈 개발에 성공했다. 무엇보다 3D 프린팅 소재부터 공정, 장비에 이르는 모든 분야를 국산화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적지않다.

기존 맞춤형 의료기기들은 외국산 소재와 장비를 활용해 최종 제품만 국산화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시지바이오의 3D프린팅 인공광대뼈는 이물 반응 없이 빠르고 강하게 뼈와 유합되는 장점이 있다. 따라서 재건수술의 부작용이나 합병증을 최소화할 수 있다. 그로 인해 환자의 부담은 경감되고 심미성은 향상시켜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3D프린팅 인공광대뼈는 2000년부터 9년간 시지바이오가 산업자원통상부의 지원을 받아 개발한 생체활성 원천소재(BGS-7)를 기반으로 제조된 제품이다.

유현승 대표는 “뼈와 가장 친화적인 바이오 세라믹을 소재로 만든 3D프린팅 골대체제로선 국내 최초”라며 “앞으로 다양한 골 결손 부위에 적용시켜 나가도록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약속했다. 
 

편집국  .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