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 달의 신제품
임플란트 주위염 해결사 ‘네오 브러시 시리즈’ 각광표면 염증제거로 주위염 처치 … 네오, 관련제품 개발로 인기

임플란트 주위염이 문제다. 그동안 임플란트 시술이 크게 늘면서 염증이 발생하는 ‘임플란트 주위염’은 개원가의 새로운 고민거리로 등장하고 있다.

임플란트 주위염의 가장 큰 원인으론 관리부실이 꼽힌다. 임플란트 시술부위 주변의 음식물 찌꺼기 등이 제대로 제거되지 않아 염증을 일으키는 경우가 많다. 이로 인해 뼈가 녹는 Bone Loss 현상이 발생하여 상황에 따라서 환자는 이미 식립한 임플란트를 제거해야 하는 불상사가 생길 수 있다. 또한 최근에는 임플란트 주위염이 치과와 환자 간의 의료분쟁으로 비화되는 사례마저 나타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상황서 네오바이오텍이 개발한 임플란트 주위염 처치 기구들이 개원가서 각광을 받고 있다. i-brush가 대표적 기구다. 네오는 이 기구를 시작으로 R-brush와 i-brush2, T-brush 등을 출시하여 판매하고 있다. 네오는 지난 2012년부터 임플란트 주위염 처치를 위해 노력해왔다.

이들 제품들은 임플란트 표면의 염증을 직접적으로 제거하여 오염된 부위를 Rough Surface로 만들어 GBR시술을 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i-brush와 i-brush2는 임플란트 주위염 발생부위에 무절개 시술로 표면 염증물질을 완벽하게 제거할 수 있다. 이로 인해 Bone Loss 진행을 차단하여 GBR 후 신생골 생성의 기반을 제공해 준다. i-brush2는 tip 모양을 알파뱃 ‘L’ 형태로 개선하여 임플란트 쓰레드 윗부분의 염증을 잘 제거할 수 있도록 개선하였다.

 R-brush는 빠른 속도로 임플란트 표면의 염증을 제거할 수 있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 라운드 형태의 brush가 임플란트 표면을 감싸면서 회전하여 빠른 속도로 염증을 제거할 수 있다. 네오 측은 “임플란트 Diameter 종류에 따라 사용할 수 있도록 Regular와 Wide Size 두 종류가 있다”고 소개했다.

네오 관계자는 또한 “R-brush는 회전으로 염증제거 속도가 i-brush 제품군에 비해 약 10배 정도 빠르다”며 “임플란트 표면 전체 염증은 R-brush, 일부분 염증은 i-brush 제품군으로 사용하는 게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T-brush는 i-brush와 R-brush의 단점으로 꼽히는 1회용을 다회용으로 개선한 제품이다. 임플란트 주위염 처치기구를 재사용할 경우 교차감염 위험이 있다 보니 i-brush와 R-brush는 1회용으로 제작되었다.

하지만 T-brush는 tip 구조를 알파뱃 ‘T’ 형태로 변경하고, 소재도 순수 티타늄으로 제작하여 세척과 멸균이 용이하게 만들었다. 이에 따라 최대 10회까지 재사용이 가능하여 사용하는 치과 입장에선 경제성을 확보할 수 있다.

이 제품은 tip 구조가  i-brush2의 ‘L’자 구조와 다르게 ‘T’자 형태여서 tip 양쪽 면으로 염증을 제거, i-brush2보다 염증제거 속도가 빠르다.

<T-brush로 임플란트 표면의 염증을 제거하는 모습>

우리나라 임플란트 시술환자는 세계 어느 나라보다 그 수가 많다. 이로 인해 다양한 형태로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으며, 의료분쟁 또한 급속히 증가하는 추세다. 이 가운데 임플란트 주위염은 동네치과의 골칫거리로 급부상하고 있는 문제다.

개원가의 이런 난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으로 네오바이오텍이 브러시 제품군을 제작, 판매하는 것은 그나마 다행스럽다. 임플란트는 잘 식립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제는 잘 관리하고 사용하는 게 더 중요해진 시점이다.

또한 임플란트 주위염을 막고 환자들이 시술받은 임플란트를 오래 사용할 수 있도록 관리해주는 것은 치과의사의 당연한 책무이기도 하다. 이를 위해 개원가에서 임플란트 주위염 예방기구와 처치기구를 사용하는 것은 점차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어가고 있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