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치과계는 지금 이슈
한국보건산업연구원 “2030년엔 치과의사 3천명 과잉”3일 '2017년 주요 보건의료인력 중장기 수급전망' 발표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지난 3일 ‘2017년 주요 보건의료인력 중장기 수급전망’을 발표했다.

해당 수급전망에 따르면 보사연은 2030년엔 의사는 7천6백명, 간호사는 15만8천명이 부족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치과의사는 3천명, 한의사는 1천4백명이 과잉공급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수급전망은 현행법상 해당직역 근로기준, 고령인구 증가, 의료수요 변동 폭을 토대로 추계한 결과다.

이에 대해 복지부는 “연구결과에 근거해 적정 규모의 보건의료인력이 의료현장에 충원될 수 있도록  확보를 위해 중장기 수급관리 대책을 조속히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정기적인 연구와는 달리 중간 연구적 성격으로, 보다 정확한 추계는 2019년 정기연구서 확인할 수 있을 전망이다.

박준응 기자  pje@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