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기자의 시각
장미대선 D-34, 치과계도 적극적인 정치참여 필요한 때

대선이 한 달여 앞으로 바짝 다가왔다. 국민의당 경선을 마지막으로 각 정당별 대선주자도 결정됐다.

이 같은 정국 속에서 의료계의 정치참여 움직임도 확산되고 있다. 의협은 지난달 대선참여운동본부를 발족하고 조기대선 정국을 의료계에 유리한 구도로 이끌어갈 계획을 세웠다. 지난달부터 의협 주도로 전국 16개 시도회 산하 1천4백여개의 반모임이 일제히 진행되고 있으며, 이 반모임선 의협이 배포한 '국민을 위한 의료정책' 25개 아젠다와 보건의료 관련 핵심정책이 담긴 자료집, 선거운동 방법을 담은 Q&A 자료집 등을 공유하고 대선에 효과적으로 영향력을 미칠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이 같은 움직임의 목표는 하나다. 한 달 남짓 남은 대선을 맞아 적극적인 참여로 의료계 입장을 전달하겠다는 것. 한 표 한 표가 소중한 대권주자 입장선 의료계의 이 같은 조직적인 행보를 무시하긴 어렵다. 당연히 그들의 요구사항이 공약이나 추후 정책수행과정서 반영될 수밖에 없다.

한의계도 유사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한의협은 지난 3일 '2017 한의약 발전을 위한 제안'을 발간하고, 각 정당별 대선후보와 국회, 정부부처에 이를 전달했다. 일부 한의사단체들은 특정 대선후보에게 적극적인 지지선언까지 불사하며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에 나서고 있다.

반면 치과계는 이렇다 할 움직임이 보이지 않는다. 치협 회장선거 과정서 각 후보들이 김용익 민주연구원장과 간담회를 몇 번 가지거나, 개인적으로 대선후보 캠프에 참여하는 것 이외에 치협 차원서 이뤄지는 적극적인 행보는 찾아보기 어렵다.

오히려 치과의사단체보다는 치위협이 더 적극적이다. 치위협은 치과위생사 의료인 진입을 위한 국회와 정부의 역할이 절실한 만큼, 지난 각 정당별 경선과정서 회원들의 참여를 독려하는 등 영향력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매번 정책수립과 입법과정서 의료계는커녕 한의계보다도 뒷전인 덴 이유가 있는 법이다. 이젠 치과의사들도 이제 적극적인 정치참여에 나서야 한다. 우는 아이 떡 하나 더 주는 법이다. 행동 없이 불만만 늘어놓기보단 대선이라는 더없는 기회에 치과의사의 정치적 영향력을 키우고 보다 적극적으로 국민의 권리를 행사할 필요가 있다.
 

박준응 기자  pje@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